하이에어(Hi Air) 이용 후기

글쓴이 1090MHz 날짜

김포공항 도착
울산공항 탑승

지난달 울산에 출장갈 일이 있었는데 서울로 돌아오는길에 하이에어를 이용했다.

낯선 항공사 이름과 함께 프로펠러 항공기의 외관에 조금 불안해하는 직원들이 있었지만

공군 복무시절 주워들은 짤막한 정보로 프로펠러가 조금 더 안전한 방식(?)이란걸 설명해줬다.

나는 프로펠러 보단 기체 도장 색깔에 흠칫했고 왠지 항공사 로고에 신뢰감이 가지 않는다는데 문제가 있었다.


이제부터가 간단한 후기다.

  • 출입은 뒷문으로만 가능했고 기내 공간은 좁게 느껴지진 않았음(나는 XXL의 거구)
  • 핸드캐리어가 없는 비지니스트립(각자의 가방 하나씩)이라면 편리하지만 짐을 들고 타기엔 불편
  • 특별히 불편한 진동은 없음. 이게 설명이 복잡한건데.. 물론 제트여객기보다 진동은 있음. 경운기 수준의 진동은 아니고 특정 상황에서 진동이 잘 느껴짐. 주로 랜딩기어가 내려갈때, 방향타 조정할때 덜덜거림은 있음. 상황에 따라 롤러코스터가 고속으로 올라가는 느낌이 느껴지긴 할것임
  • 기내 곳곳이 낡은 느낌은 가려지지 않음
  • 스탭카와 램프버스를 이용한다는 것은 여행의 기분을 느끼게 하는 장점이기도 하지만, 나처럼 비즈니스가 목적인 분들에겐 단점으로 느껴질듯(시간을 많이 까먹음)
  • 승무원 친절함. 저가항공이라고 저가의 서비스를 하는 분들은 아니었음. 물론 기내식 같은건 없었음.
  • 제트기보다 살짝 느림. 울산-김포의 경우 약 15분 정도?
  • 울산-서울 KTX 요금과 비교하면 충분한 강점이 있었음(거기다 쏘카의 조합이라면 완벽함)


1090MHz

admin

0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Avatar placeholder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